수석의 역사 > 수석백과 | 수석넷™

수석의 역사 > 수석백과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52
  • 쇼핑몰
  • 커뮤니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수석백과

수석의 역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수석넷 댓글 0건 조회 551회 작성일 17-07-07 17:42

본문

수석(壽石)이란 한 개의 자연석으로서 산수경정(山水 景情)에 美를 표현하며 또는 형태의 기묘한 문양의 묘(妙), 색채의 美등 조화의 움직임을 축소한 것으로 주로 실내 에서 혼자 자유로이 옮겨 놓을수 있으며 감상할 수 있는 돌을 뜻한다.

☆ 수석의 용어정의
      1. 水石 : 산수경석의 약칭어
      2. 壽石 : 변함없이 영원불변이라는 뜻
      3. 樹石 : 분재와 같이 애석할 때 사용
      4. 秀石 : 만물중에 으뜸이며 보통수석 보다 기품있고 뛰어난 것
      5. 玩石 : 옛날 사람들이 돌을 애완하며 즐겨쓰던 말
 
수석의 역사
수석 수집은 언제부터 우리나라에 전해졌을까?
그 근원을 요약해서 말한다면 1700여년이전부터 시작된 기암괴석의 정원을 거점으로 중국의북송, 남송의 산수묵화를 토대로 축경완석(縮景玩石)을 경유하여 수석으로 발전하였다. 북송대(960∼1130)의 채양, 소식, 황정견, 미만이 서화4대가로 대표한다. 특히 소식(소동파)과 미만은 애석가로서 후대에 이르기까지 전해지고 있다.  
소동파가 호구 이정신의 집에서 환지석을 감상하며 지은 시를 수석에 대한 시로 많은 사람이 애송한다.
 
우리나라의 애완석(愛玩石)에 대한 기록이 문헌상에 나타난 것을 보면 백제 진사왕 7년(392년)  고구려 소수림왕 2년(373년)에 중국으로부터 축산(정원)이 전래하였다고 하며 그 후에 강희언(1417∼1464), 문익점(1329∼1398), 이퇴계(1501∼1570), 정다산(1762∼1836)등 서화가들이 완석(玩石)하였다는 기록이 있으며 현재 서울의 비원 창경원 등에도 옛날 궁중에서 애완(愛玩)하던 돌이 그대로 보존 전래되고 있다.

수석의 분류
수석취미를 갖고자 할 때에는 우선 그 기본을 알고 배워야 할 것이다. 그러나 모든 타 분야와 같이 일조일석에 되지 않는 것은 다를 바 가 없다. 수석 역시 몇 백년간 전래되어 오면서 파상적으로 갑론을박되어 오늘에 이르는 것이다.
 
1. 감상석으로서 수석의 분류                                                
(1) 수석(山水景石) : 한 개의 돌로서 자연의 축경미를 나타낸다.
     ① 산계석 : 산형, 평원형, 단층형, 도형
     ② 수계석 : 암초형, 호수형, 폭포형, 계류형, 동굴형
     ③ 형상석 : 인물형, 조류형, 축조물형 등
     ④ 문양석 : 화문형, 인물문, 조류문, 문자문 등
     ⑤ 색채석 : 미석으로 색채에 중점을 둔다
     ⑥ 추상석 : 사색, 전위석 등 환상적인 감을 풍기는 것
     ⑦ 전래석 : 옛날부터 전해져 오는 것.
(2) 庭園石(정원석) : 여러개의 돌로서 축산을 이룬다.
(3) 盆石(분석) : 분경 축경예술로 2개이상의 돌로 연출한다.
(4) 珍奇石(진기석) : 희귀성 진기성 등

1. 山水景石(산수경석)
(1) 山系石(산계석)
근산에서 볼 수 있는 섬세한 경은 표현할 수 없으며 일반적으로 아득히 보이는 원산형을 말하며 아래와 같이 구분한다.
  ① 單峰形(단봉형)
한 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진 산의 형태로서 반드시 좌우 능선의 흐름이 산세를 갖추어야 한다.

수석의 요소
수석이란 자연석 중에서 선별된 이상 일정한 규격이 갖추어져야 함은 재론의 여지가 없다. 壽石美미를 논할 때 보통 3대 요소(形, 質, 色)를 말하나,  여기에 자연스러움과 적당한 크기 2가지를 포함하여 수석의 5대요소라 한다.
 
1. 수석의 형
수석은 질이 좋고 색이 좋아도 그 형이 볼품없는 것이면 그것은 흔히 우리들 발길에 채이는 '막돌'이지 수석이라 할 수 없다.
수석이란 일정한 공간에서 입체적인 대자연의 조형미를 감상할 수 있는 것이 결정적인 요소이다.
수석의 기본형은 원산형으로서 고래로부터 3面法(삼면법)이 전해져 오고 있다. 원래 수석은 자연의 소산이므로 사람이 만들고 하는 것은 아니다.
3面이란 돌의 전후, 좌우, 상하를 말함은 물론 전체적인 조화가 균형있게 이루어져야 하며 대체적으로 비율은 좌우4, 상하1, 전후2 정도의 규격이면 이상적이다.
 
2. 수석의 질
형이 좋아도 1, 2년간에 변질되든지 혹은 색이 변하면 좋은 수석이라 할 수 없다.
수석의 3대요소 중에서 형, 색과 같이 중요한 것이 질이다.
질은 연질(軟質)보다는 경질(硬質)이 좋다. 그러나 경질이라고 해도 귀석과 같이 너무 경도가 강하면 냉냉한 감이 풍기므로 보통 정감이 갈수 있는 경도로서는 유리나 못으로 긁어서 흠이 생기지 않으면 이상적인 色로 본다.
  ① 경도 : 硬質(경질)이 첫째 요건이다.
  ② 치밀 : 조잡한 것보다 緻密(치밀)한 것이 좋다.
  ③ 질감 : 경량감 보다는 중량감이 좋다.
  ④ 광택 : 혼탁한 것 보다 자연 연마되어 光澤(광택)이 선명하면 좋다.
  ⑤ 피부 : 자연의 풍우, 기온 등으로 그 변화가 다양한 것이 좋다.
   ㉮ 까칠까칠한 것
   ㉯ 좁쌀을 뿌려놓은 듯한 것
   ㉰ 우굴쭈굴한 것
   ㉱ 노인의 얼굴처럼 주름살이 있는 것
   ㉲ 짐승 발자국같이 패인 것
   ㉳ 사춘기의 여드름과 같이 크고 작게 뽈록 뽈록한 것
   ㉴ 배 껍질과 같이 점이 있으면서 매끄러운 것
   ㉵ 쌀밥에 약간의 보리밥이 혼합된 것과 같은 것등 산수경석에 있어서 피부의 양상에  따라 그 가치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좁쌀을 뿌려놓은 뜻한 까칠까칠한 석질
주름이 있는 석질
 
3. 수석의 색
  인간의 신경은 적, 록 ,청의 색에 특히 예민한 반응을 일으키며 무자극  상태에서는 흑색으로 동화된다는 설이 있다.
인간이 수석을 왜 애완하게 되는가를 생각하면 복잡한 생활에서 안정감과 침착성을 찾아 평안한 길을 택하는 것이 주목적이 아닌가 한다. 그러므로 색채에 있어서 적색이나 황색 또는 백색 보다는 녹색 혹은 청색을 택한다.
수석으로서 가급적이면 흑색 계통을 많은 사람이 좋아하게 되는 원인인 것이다.

4. 자연스려움
人工美 보다 대자연에서 수백 수 천년동안 풍우에 시달려 마모되어 소박하면서도 품위와 심오한 묘가 풍기는 것이 이상적이다.
 
5. 적당한 크기
아무리 형, 질, 색이 좋고 자연스러움이 있어도 그것이 2~3명이 옮길 수 있는 것은 수석이라  할 수 없다.
수석은 주로 실내에서 자연미를 감상하는  것이므로 적당한 크기가 필수요건이라 할 수 있다.

☆ 양석(良石)의 조건
모든 사람이 저마다의 특성과 개성이 있으므로 한 개의 수석이라도 개성 이전에 시대의 변천에도 불구하고 누구에게나 공감을 줄 수 있어야 한다.
취향은 다르나 다함께 좋아질 수 있는 것이 良石 이다.  더욱 강조되는 것은 산이나 냇가 또는 바닷가에서 수집된 것이 그 形, 質, 色, 自然스러움, 크기 등이 일품이라도 명석(名石)이라고 할 수 없다.
명석이란 오랜 시간이 필요한 것이다. 산이나 냇가 해변에서 자연 연마된 것을 가정에서 그 환경에 따른 풍화침식작용과 우리들의 손으로 인한  무의식중의 연마 또는 때묻음이 가미된 형태 즉 고색이 찬란하여야 한다. 
수석을 수백점 소장했다고 대가나 원로라고 할수 없다. 수석인들은 흔히 "一生一石"  이라는 말이 있다.

☆ 고대 중국의 4대요소
     ① 透(통할 투)    : 穴(구멍)이 뚫려 있어야 한다.
     ② 준(주름질 준) : 돌 표면에 주름이 있어야 한다
     ③ 秀(빼아날 수) : 뛰어나게 기품이 있어야 한다
     ④ 瘦(파리할 수) : 여위면서도 뚜렸한 선이 있어야 한다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수석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