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석열전 > 수석백과 | 수석넷

수석열전 > 수석백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수석백과

 수석문화 정기구독 신청 안내

 월간 수석의 美 정기구독 신청 안내 


수석열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수석넷 댓글 0건 조회 1,026회 작성일 17-07-09 10:05

본문

693bac0060cc2ccd025c3453cd2070a0_1499562284_7387.jpg 


수석열전


작품해설박두진의 제9시집 『수석열전』(일지사, 1973)과 제10시집 『속‧수석열전』(일지사, 1976)이 모두 「수석열전」을 수록한 연작시집이다.
 
「수석열전」은 1972년 8월 『시문학』에 발표하기 시작하여, 『현대문학』 1976년 5월호까지 발표한 연작시이다. 이 중에서 『현대문학』 1973년 12월호에까지 발표된 것을 묶은 것이 시집 『수석열전』이며, 『현대문학』 1974년 8월호부터 1976년 5월호까지 연재된 작품을 모은 것이 『속‧수석열전』이다.
 
제9시집의 서문에서 시인은 수석 채집을 통해 획득한 수석의 의미를 밝히고 있는데, 수석은 “자연의 정수이자 핵심”이면서 아울러 어떤 “초월적인 본체의 한 현현”으로서 시인의 시 정신과 일치한다고 한다.

돌은 시인이 체험한 것들 중에서 가장 견고한 물질로 보였으며, 다른 한편으로 지구와 우주 생성의 시초에 형성된 것으로 시간적인 비의(秘意)를 지닌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이러한 돌은 「천대산상대(天台山上臺)」처럼 절대자가 노닐던 성스러운 처소로 인식되기도 하고, 돌의 침묵이 날음의 의미를 함축한 잠으로 인식되어 「새의 잠」으로 형상화되기도 한다.
 
또한 돌은 「인수봉」처럼 순결한 가치의 형상체로 인식되기도 하며, 모든 흔들림을 견딘 고정의 의미를 내포하면서 역사적 변동을 수렴하는 심적 자세로 형상화되기도 한다. 그러면서 돌은 솟아나는 힘을 내장한 거대한 가치체로도 의미화된다.
 
이처럼 박두진은 이 연작시편들에서 우리의 문화, 풍속, 역사, 자연, 가치질서의 여러 층위를 총체적으로 수석의 세계와 융합시켜 한국의 형이상학을 시적 표현으로 승화시키고 있다.
 

693bac0060cc2ccd025c3453cd2070a0_1499562325_1433.jpg


혜산 박두진 (1916~1998)
청록파 시인


693bac0060cc2ccd025c3453cd2070a0_1499562339_0886.jpg 


1939년 문예지《문장(文章)》에 의해 시단에 등단. 박목월(朴木月)·조지훈(趙芝熏) 등과 함께 청록파 시인으로 활동하였으며, 자연과 신의 영원한 참신성을 노래하였을뿐 아니라 도덕혁명과 인간혁명을 지향하는 등 큰 발자취를 남겼음. 만해·육사 등의 선비정신과 동행하면서 1960년대 김수영, 신동엽, 고은 등을 낳은 선구자적인 시인임. 시집으로는 《해》,《오도》,《거미의 성좌》,《수석열전》등이 있음.
 
혜산 박두진(兮山 朴斗鎭)은 1937년대말「문장(文章)」지에 시(詩) ‘묘지송(墓地頌)’과 ‘향현(香峴)’을 발표한 이래 1998년 타계할 때까지 무려 60년 가까이 시작(詩作) 활동을 하면서,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 만큼 왕성한 작품활동을 한 이른바 한국현대문학사의 ‘큰 시인’ 또는 ‘거장(巨匠)’이다. 시집만 하더라도 첫 개인시집 <해>를 비롯하여 <오도(午禱)>, <박두진 시선>, <거미와 성좌> 등을 거쳐 <사도행전(使徒行傳)>, <수석열전(水石列傳)> 등은 물론, 유고시집 <당신의 사랑 앞에서> 등 20여권에 이르며 그 외에 많은 수상집과 시론집 등이 있다.
 
대체로 한국 시사(詩史)에서 한두권의 시집으로 자기 세계를 한정시킨 시인들이 적지 않다는 그간의 사정을 염두에 둘 때, 그의 작품만큼 질량으로 그 누구보다도 우리를 매료하고 흐뭇한 무게를 안겨주는 시인도 드물다. 그렇다고 구슬과 자갈이 뒤섞여 있는 것도 아니다. 시 한편 한편은 물론 시집 각 권마다 개성있는 독특한 세계인식과 삶의 예지로 이루어져 있다. 그의 시를 읽을 때마다 우리에게 새롭고도 또 다른 감명을 주는 것은 이 때문이다. 사실 그의 시를 주목하는 것은 청록파(靑鹿派)라는 시사적(詩史的) 위치만이 아니라 그것을 넘어서 ‘현실의 거부와 초월’이라는 큰 문제를 그가 자연과 신앙속에서 모색하는데 있었다.
 
그러면서도 일제, 8.15 해방, 6.25, 3.15, 4.19, 5.16, 10.26 등 역사 민족적인 격변을 겪으면서, 그때 그때 대응하는 지성과 양심을 통한 자유와 평등, 사랑과 진리에 대한 시적 탐구와 인식을 도모해 왔다. 그런 점에서 그의 서정(抒情) 편력(編曆) 60년은 오늘날 한국 시(詩)의 중요한 문화적 자산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때로는 밝고 힘차고 강한 육성으로, 때로는 단장의 오열로, 때로는 차분히 가라앉은 토운으로 한민족에게 바치는 송가가 그의 시다. 그것은 한가닥의 노래라기보다 지난날 맺히고 응어리진 역사에 대한 한풀이고, 미래에 대한 무서운 예언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의 말년의 시집『폭양(曝陽)에 무릎을 꿇고』, 유고시집『당신의 사랑 앞에』가 보여 주듯이, 말년의 시인은 절대적 존재를 찾아 헤매는 젊은 날의 이상주의자도 아니고, 그렇다고 그 후의 목소리 높은 지사적(志士的)인 시인도 아니다. 그는 자연과 인생의 가장 근원적인 진실에 있으면서도, 가장 현실적인 삶을 사는 우리 사이에 숨쉬고 있다.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어떤 형의 수석을 좋아하세요?




powered by suseok.net

그누보드5
Copyright © 수석넷. All rights reserved.